손이 수고한대로 누릴 수 있는 더 좋은 세상

더좋은 이야기

어제보다 나은 오늘,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함께 만듭니다.

편견을 넘어 따뜻한 사랑을 선사한 OK셰프 수료식

 

2016년 여름에 시작되었던  2기가 성실하게 임해준 교육생들과 도움주신 많은 선생님들, 관계자분들 덕분에 장장 7개월 간의 교육을 잘 마쳤습니다. 7개월이라는 긴 교육에 도전하는 것이 쉽지 않았음에도 성실하게 참여한 ‘OK셰프’ 2기 18명 수료생 여러분 모두 축하합니다~ 짝짝짝! 

축하하는 마음을 담아 꽃다발도 직접 준비해보았습니다.


한 사람, 한사람 생각하면서 만든 꽃다발. 가지런히 주인을 기다리는 중

2기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수료식에 함께해주신 현대자동차그룹, 통일부, 미래나눔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 여러분 축하와 격려의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서로를 토닥이면서 매일을 함께한 7개월이라 못내 헤어짐의 아쉬움도 있습니다. 나미영 교육생이 그 아쉽고도 감사한 마음을 담아 소감문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한끼 식사나 가전제품 하나로 도움 받을 때면 동정 받는 것 같아 서글펐습니다.

한국에 와서 도와주는 단체나 개인을 못 만나본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많은 경험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런 후원에 기대하지 않은 이유를 딱 꼬집어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한끼 식사나 가전제품 하나로 도움 받을 때면 동정 받는 것 같아 서글펐습니다. 왠지 스스로가 하찮아지는 느낌이 들어 일부러 외면하고 살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럴수록 점점 더 고립되었고, 한계점에 가까워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히  2기 모집 공지를 지인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지인의 도움으로 큰 기대 없이 접수하였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인연이 나의 인생의 전환점이 될 것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거창하다 하실 수 도 있지만 저에게는 목이 말라 뭐라도 마셔야 하는 사막에서 만난 소중한 물 한 모금 같은 존재였다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보이는 가치 이상을 해낼 수 있는 존재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길을 찾지 못하고 우왕좌왕 하고 있을 때  교육을 받으면서 다양하고, 구체적인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7개월은 저의 인생을 돌아보고 나의 가게 운영의 잘못된 점도 발견하며 길을 찾아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한국사회에도 피피엘의 이사장님과 직원들처럼 진심으로 우리 일을 고민해주시는 분들도 분명히 있다는 것을 체험으로 느꼈고, 그로 인해 나의 편견과 잘못된 생각을 바꿀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또한 2기 동료들은 그동안의 편견과 오해 때문에 탈북민들도 될 수 있으면 피하면서 혼자 지내던 저에게 따듯한 사랑과 함께하고, 나누는 것이 무엇인지, 왜 혼자보다 함께함이 좋은지 느낄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누군가에게 기댈 줄 아는 방법도 가르쳐준 여러분,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여러분들과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소중한 관계가 오래도록 계속 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보이는 가치 이상을 해낼 수 있는 존재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모두가 소감을 발표한 나미영 교육생과 같은 마음인지 소감을 읽는 내내 고개를 끄덕이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지요.  

이 분들 모두가 그 동안 수고한 만큼 취업과 창업에 성공해서, 당당히 이 사회에 자신의 두발로 서게 되리라 믿습니다.  

저희도 통일을 이룰 때까지 ‘OK셰프’가 북한이탈주민의 ‘자립사관학교’로써 역할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곧 시작될  3기의 이야기들도 기대해주세요.   

글 | 홍보지원

발행 | 2021-02-25